백중 > 풍경소리


청정생태 박달재의 자연이 살아 숨쉬는 경은사
풍경소리

풍경소리

백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무꾼 작성일17-08-31 09:37 조회113회 댓글0건

본문

백중(百中),우란분절◆ 음력 7월 15일은 백중절(百中節), 중원일(中元日), 백종일(百種日) 백종일(白踵日), 망혼일(亡魂日), 머슴날 그리고 불교에서는 우란분절(盂蘭盆節)이라 하여 우리 조상들의 소중한 민족 명절로 내려오고 있습니다. 먼저 이렇게 많은 이름이 붙여진 연유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백중(百中)이란 음력 7월 15일이 24절기의 중심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중원(中元)이란 도가(道家)에서 나오는 말로 도교에서는 천상의 선관(仙官)이 일년에 세 번 인간의 선악을 살핀다고 하는데 그 때를 원(元)이라하며, 1월 15일이 상원(上元), 7월 15일이 중원(中元), 10월 15일이 하원(下元)으로 이를 삼원이라해서 초제(醮祭)를 지내는 세시풍속이 있습니다. 쉽게 말해 1년 365일 중 중간이 되는 날이라 해서 중원(中元)인 셈이지요. 백중(白衆)이란 대중 스님들이 한 곳에 모여 공부하는 하안거(夏安居)의 결제(結制, 4월 15일) 기간이 끝나는 해제(解制, 7월 15일)의 자자(自恣)일에 서로의 잘잘못을 이야기하고 반성한다는 뜻에서 사뢸 백(白)자에 무리 중(衆)자를 쓴 것이며. 우란분은 범어 '우람바나(Ulambana)'의 음역으로 '거꾸로 매달린 것을 풀어주고 바르게 세운다'는 뜻이다. 즉, '우란(盂蘭)'은 도현(倒懸) 즉, '거꾸로 매달려 있다'는 뜻이며, '분(盆)'은 '구제한다, 여의게 한다'는 뜻으로, 재(齋)를 베풀어 지옥과 같은 악도에 떨어져 고통받는 선망부모를 구제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래서 우란분절에는 온갖 영가들을 천도하는 천도재를 베풀게 되기에 우란분재(盂蘭盆齋)라고도 부른다. 그리고 우란분공(盂蘭盆供)이란 현재의 살아 있는 부모와 7대의 선망 부모(과거 일곱 생의 부모 영가)를 위해서 음식, 의복, 등촉, 꽃, 평상 등을 갖추어서 시방의 대덕 고승들께 공양을 올려 그 공덕으로 부모 및 조상 영가의 고통을 없애준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날이 불교의 큰 명절로 자리잡은 것은 부처님 10대 제자 중 한 사람인 목련존자가 자신의 어머니를 아귀지옥에서 구하기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아 스님들의 하안거가 끝나는 음력 7월 15일, 자자일(自姿日)에 여러 스님들에게 공양했다는 『불설우란분경(佛說盂蘭盆經)』의 이야기에 기인한다. 목련존자는 출가하기 전 대단한 부호의 외아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아버지 상전장자가 돌아가셔서 많은 유산을 받게 되었습니다. 목련은 유산을 3등분하여 일부는 어머니 청제부인의 생활비로 드리고, 일부는 돌아가신 아버님의 망령을 위해 3년간 매일 재를 지내 천도하도록 어머님께 부탁을 하고, 나머지는 목련 자신이 가지고 타국으로 장사를 하러 떠났습니다. 떠날 때, 목련은 어머님께 아버님의 천도재를 당부하였지만 3년만에 돌아와 보니 어머니는 천도재는 지내지 않고 살생과 음주 등으로 방탕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후에 목련이 출가한 뒤, 육신통을 얻어 혜안(慧眼)으로 돌아가신 어머니의 모습을 찾아보니 안타깝게도 어머니가 그러한 과보로 아귀지옥에 떨어져 거꾸로 매달린 채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목련이 가슴 아파하며 신통력을 발휘하여 어머니를 아귀지옥에서 구해내고자 음식을 가져가 어머니께 올렸으나 그 음식은 어머니의 입에 들어가기도 전에 뜨거운 불길로 변해 버렸습니다. 어머니는 생전에 지은 죄업이 너무 두터워 아라한이 된 목련존자도 어떻게 손을 써 볼 도리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에 목련은 석가모니 부처님께 간청하며 어머니의 영혼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을 여쭈었습니다. 부처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너의 어머니는 죄의 뿌리가 깊어 너 혼자의 힘으로는 구제할 수 없구나. 음력 7월 15일 하안거가 끝나는 자자(自姿)일에 곳곳에 있는 많은 스님들이 모였을 때 지극한 정성으로 공양을 올리면 불보살과 여러 스님들의 위신력으로 어머님께서는 해탈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시며 “이와 같이 성현대중께 공양을 올리면 선망조상과 현세의 부모님,친족 영가들이 악도에서 벗어나 즉시 해탈하여 복락을 누릴 것이다. 부모가 생존해 있는 사람은 부모의 여생이 행복하게 되고, 부모가 이미 떠났다면 좋은 국토에 태어나서 무량한 복락을 받게 될 것이다.“ 라고 하셨습니다. (그 뒤에 목련존자의 어머니는 크게 뉘우쳤고 혼자만이 극락 왕생할 수 없다고 하였으며, 어머니와 목련존자가 아귀지옥에서 함께 지극 정성으로 염불 기도와 공양을 하여 모든 지옥 중생들이 함께 해탈 왕생했다는 이야기가 오늘날 폭넓게 전승되고 있다. 이와 같이 우란분절은 목련존자의 어머님에 대한 효행(孝行)의 발로로 시작된다. 여기에서 보듯이 부처님이 가르치시는 효행이란 다만 살아 계신 부모님께 잘 하는 것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님을 비롯한 선망(先亡) 조고조상(祖考祖上)과 일체중생 그리고 법계의 일체 유주무주(有住無住) 고혼(孤魂)을 천도하여 바른 길로 이끄는 것까지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범망경(梵網經) 에서는 “끝없는 옛적부터 금생에 이르는 동안 육도 중생이 나의 부모와 형제 아님이 없었다“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수 억겁을 윤회하고 또 윤회하면서 우린 수없이 많은 이들과 숯한 인연을 지어 왔습니다. 한 겁만을 보더라도 수 억만명 이상과 부모 형제, 그리고 자식의 인연을 맺어 왔을 터이거늘, 억겁을 윤회하며 만난 인연이란 어떠하겠습니까. 지금에 나와 만나는 모든 사람, 사람들 나와 부딪치고 싸우는 사람, 사람들 하다못해 짐승들에서 파리 한 마리, 하찮은 미물까지 모두가 어느 전생에 나와 부모, 자식, 형제지간이었을지 모를 일입니다. 아니 분명 어느 한 생은 함께 한 인연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니 일체 중생이 그대로 나의 부모요 형제인 것입니다. 그렇기에‘효심(孝心)이 바로 불심(佛心)’이란 말은 부처님의 효심은 내 부모 형제뿐만 아니라 일체 중생에게 베푸는 보살심(菩薩心)이기 때문입니다. 일체 중생이 바로 나의 부모이며 형제이기 때문입니다. 우란분절은 대자대비의 효심을 밝히는 날입니다. 작게는 부모님과 선망 조상님들의 극락 왕생과 해탈을 기원하고, 크게는 일체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대승보살도의 핵심인 자리이타(自利利他)의 대서원을 실천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요즘은 각 사찰에서 백중에 영가천도를 회향하려고 지장기도를 백중 49일전부터 올리고 잇으며 칠칠재도 봉행합니다 이공덕으로 선망부모의 왕생극락을 발원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충북 제천시 백운면 금봉로 276전화 : 043-652-6133E-mail : wwkes@hanmail.net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경은사. All Rights Reserved.